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스타P]치아에 달라붙지 않는 쫄깃한 캔디

최종수정 2014.10.10 10:10 기사입력 2014.10.10 10:10

댓글쓰기

크라운제과 '마이쮸'

천연과즙 맛으로 전 연령층에 인기…10년간 86억개 팔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크라운제과의 '마이쮸'가 특유의 부드러운 맛과 치아에 달라붙지 않는 쫄깃한 식감으로 소프트캔디 시장 1위를 수성하고 있다.
마이쮸는 2년여에 걸친 제품 개발기간을 거쳐 국내 소프트캔디 시장의 수준을 한 단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야심찬 기대를 가지고 지난 2004년 출시했다.

잠재성장력이 한계에 달해 불황기에 접어든 캔디 시장에서 마이쮸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웰빙제품과 쫄깃쫄깃한 식감을 내세우며 첫 해에만 100억원의 매출을 기록, 소프트캔디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다.

지난해 전체 소프트캔디 시장 규모는 1153억원으로 이 중 마이쮸는 450억원의 매출을 올려, 단일제품으로 39%의 높은 점유율을 보이며 부침이 심한 제과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는 연 매출 500억원을 목표로 소프트캔디 시장에서 1위 입지를 더욱 굳혀나갈 계획이다.
마이쮸의 성공원인은 기존의 소프트캔디 제품들이 딱딱하고 끈적끈적해 식감이 떨어지는 점을 개선해 치아에 달라붙지 않으면서 껌처럼 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웰빙 트렌드에 맞춰 인공색소를 천연색소로 대체하고 새콤한 천연과즙으로 제품의 맛과 색을 표현하는 등 고급화를 꾀했다.

출시 당시 딸기맛과 포도맛 2종이었던 마이쮸는 꾸준한 제품 업그레이드를 통해 사과맛, 복숭아맛, 블루베리맛 등의 새로운 맛을 선보이며 고객들의 다양한 입맛과 니즈를 충족시켰다. 특히 지난 2007년에는 기존 마이쮸에 치아건강 성분에 도움이 되는 자일리톨 코팅을 입힌 마이쮸 자일리톨 시리즈를 선보이면서 제품 타깃층을 성인으로 확대했다.

지금까지 팔린 마이쮸는 총 86억개로 전국의 유치원생 및 초ㆍ중ㆍ고생이 1인당 1243개씩 먹을 수 있는 양이다. 10년 동안 팔린 마이쮸를 일렬로 나열했을 때의 길이는 107만km로 인천 아시안게임의 국내 성화봉송로인 5700여km를 188번 가량 돌 수 있다.

마이쮸는 차세대 CF 유망주의 등용문으로도 유명하다. 1대 마이쮸 걸로 활동했던 아이유가 마이쮸 광고 출연 이후 각종 미디어에서 러브콜을 받으며 '국민여동생'으로 등극했다. 크라운제과는 최근 아이돌 스타 엔씨아를 새로운 2대 마이쮸 걸로 선정하고 신선하면서도 중독성 있는 멜로디에 퓨전국악을 입힌 신개념 CM송을 활용한 TV광고를 진행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