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 "혁신위 권한 갈등 전혀 없다…김무성과 의견 완전 일치"

최종수정 2014.09.23 14:16 기사입력 2014.09.23 14:16

댓글쓰기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문수 전 경기지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새누리당 보수혁신위원회 위원장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23일 최근 불거진 지도부와 혁신위 간의 권한 갈등설에 대해 "권한이나 방향에 대한 갈등 이런 것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간부들과의 면담 직후 취재진들과 만나 "김무성 대표와 저는 '문무합작'을 통해 우리 대한민국이 국민이 바라는 정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견을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당내 혁신위원에 임명된 10명이 대부분 비박계로 구성돼 친박계에서 당내 의견 수렴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저는 제가 대표적인 친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계파보다는 혁신을 위한 모임을 자발적으로 만들어 열심히 활동하는 분을 중심으로 혁신 동력을 마련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김무성 대표와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앞서 비례대표 100%를 특수약자층에 배정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언급에 대해 초재선 의원모임인 '아침소리'에 소속된 혁신위원들이 각을 세운 데 대해선 "아직 통화나 만남, 회의를 못했기 때문에 소통의 부족 때문에 오해가 있을 수 있다"며 "소통하면 전혀 문제가 될 게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혁신위에서 개헌 문제를 다룰 것인지에 대해선 "김 대표와 이야기를 해볼 때는 개헌 문제를 본격적으로 주요한 의제로 현재 상정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적어도 개헌이 되려면 국민적 합의가 있어야 하는데 국민들은 지금 개헌하라는 것이 아니라 정치혁신을 하라는 것이고, 정치혁신의 핵심은 국회 좀 제대로 바뀌어라 이게 아니냐"고 말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외부인사 인선과 관련해서는 "목요일 까지는 인선이 (완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8년 만에 국회에 돌아온 소감에 대해선 "국회가 국민들의 국회, 국민들의 희망을 잘 열어나가는 국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