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준영, '스타제국' 비리 폭로 철회 해명 "돈 때문 아냐…휴전이다"

최종수정 2014.09.23 13:17 기사입력 2014.09.23 13:17

댓글쓰기

문준영 [사진=스타제국 제공]

문준영 [사진=스타제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그룹 제국의아이들 문준영이 비난 여론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혀 온라인상이 뜨겁다.

22일 문준영은 자신의 트위터에 "제가 저만 생각해서 돈을 받고 입을 막는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다. 몇 년간 싸우고 참다 참다 터진 것이다. 피하는 것이 아니다. 잠시 휴전 중이다"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걸 짊어지고 가야 하는 제 입장이 돼 보셨습니까. 도와주실 거면 확실하게 도와주시라는 말"이라며 "막말로 총대 메고 전쟁 치르려 하는데 끝까지 제 편에 서주시겠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사람 있느냐. 그 믿음을 보고 하겠다"며 자신의 힘든 상황에 대해 호소했다.

그는 "한 배를 타려면 확실하게 타라. 정말 저를 돕고 싶으시다면 그 믿음이 몇 분이나 되는지 내 마음을 움직여 달라. 보이지 않는 스폰서 하나님 그리고 눈에 보이는 믿음과 든든한 내 편이 되어주시는 대중이 계신다면 내 마음을 사 달라"고 덧붙였다.

문준영은 지난 21일 오전부터 자신의 SNS를 통해 소속사와의 계약기간 문제와 수익 배분 문제로 자신의 소속사인 스타제국 대표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불만을 터트렸다.
문준영의 행보에 사태는 극으로 치닫는 듯 했으나, 이날 오전 문준영과 소속사 스타제국은 공식 입장을 밝히며 화해의 뜻을 전했다. 이에 문준영의 행보를 두고 넷 상에선 줏대 없는 행동이라며 비난하는 여론이 우후죽순으로 퍼진 바 있다.

문준영 스타제국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문준영 스타제국, 상황이 딱 그러잖아" "문준영 스타제국, 그럼 앞으론 어떻게 대처할 거?"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