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식대첩2' 심영순 "젊은이들 커피·케익 좋아하는 사이 한식 죽어간다"

최종수정 2014.09.12 15:05 기사입력 2014.09.12 15:05

댓글쓰기

심영순(올리브 TV 제공)

심영순(올리브 TV 제공)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요리연구가 심영순이 '한식'에 관심을 갖지 않는 젊은이들에게 불만을 표출했다.

심영순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올리브TV '한식대첩2' 런칭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요즘 젊은이들은 한식에 너무나 관심이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돈을 벌고 싶냐, 잘 살고 싶냐"고 물으며 "한식 하나만 가지고 성공할 수 있다. 비빔밥만 가지고도 전세계에서 돈을 끌어 모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심영순은 또 "콜라나 햄버거 하나로도 전세계에서 많은 돈을 끌어간다. 여러분들이 커피나 과자, 케익을 좋아하는 그 사이에 한식은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젊은이들이 우리 음식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 한식에는 관심이 없다. 밥과 반찬만 먹고 살았는데 여기에 다른 걸 보태서 치즈 같은 걸 더한다. 나는 한식과 양식을 합치는 것은 싫다. 전통 한식이 세계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식대첩2'는 국내 최초 한식 지역연고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전국 10개 지역을 대표하는 요리고수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올해는 북한 지역이 새롭게 참여해 기대를 모은다. 우승상금은 1억 원이다.

방송인 김성주가 단독 진행을 맡고 40년 한식의 대가 심영순, 요리하는 CEO 백종원, 맛을 창조하는 셰프 최현석이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첫 방송은 오는 18일 오후 8시 50분.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