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지연, "이병헌 협박 모델, 나 아닌 동명이인이다"…억울함 호소

최종수정 2014.09.05 10:26 기사입력 2014.09.05 10:26

댓글쓰기

배우 이지연 [사진=엠지비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이지연 [사진=엠지비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지연, "이병헌 협박 모델, 나 아닌 동명이인이다"…억울함 호소

'이병헌 협박' 사건의 모델 B씨로 오인된 배우 이지연 측이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지연의 소속사인 엠지비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이지연 씨는 최근 불거진 '이병헌 씨 협박 사건'에 연관된 모델 이지연 씨와 동명이인일 뿐, 사건과는 전혀 무관함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혼동해 기사와 블로그 등에 배우 이지연 씨의 사진을 활용하는 경우가 있어 이에 따른 피해와 혼란을 막기 위해 안내드린다"며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이지연 씨에게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일부 누리꾼들에 의해 제기된 '노이즈 마케팅' 논란에 대해서도 "노이즈 마케팅은 절대 아니다, 해명하기까지 굉장히 심사숙고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