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기아차노조, 자동차산업 협력 약속

최종수정 2014.09.04 15:18 기사입력 2014.09.04 15:18

댓글쓰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4일 오전 접견실에서 기아자동차 노조 관계자들과 만나 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기아차 노조 관계자들은 시가 자동차산업과를 신설해 자동차산업을 적극 지원하고 나선데 대해 감사의 뜻으로 예방했다.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한국금속노조 기아차 광주지회 소속 이병천 수석부지회장, 범진식 부지회장, 박상모 정책고용실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4일 오전 접견실에서 기아자동차 노조 관계자들과 만나 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기아차 노조 관계자들은 시가 자동차산업과를 신설해 자동차산업을 적극 지원하고 나선데 대해 감사의 뜻으로 예방했다. (왼쪽에서 세 번째부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한국금속노조 기아차 광주지회 소속 이병천 수석부지회장, 범진식 부지회장, 박상모 정책고용실장)


" 노조, 윤장현 시장 예방 자동차산업과 신설에 감사 표시"
"윤 시장 ,자동차산업 발전시켜 일자리 만들자 협력 제안"
" ‘자동차산업발전연구회’ 구성 발전방안 공동 모색키로"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자동차 100만대 생산도시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광주광역시가 자동차산업 발전을 위해 기아자동차 노조와 상호 협력키로 했다.
한국금속노조 기아차 광주지회 소속 이병천 수석부지회장, 박상모 정책고용실장 등 노조원 6명은 4일 오전 광주시청으로 윤장현 시장을 예방하고, 시가 자동차산업과를 신설해 자동차산업을 적극 지원하고 나선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노조원들은 “신설된 자동차산업과를 기아차와 같은 가족으로 생각하고 상호 협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윤장현 시장은 “자동차산업의 발전을 통해 광주지역 젊은이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데 전념하겠다”며 “이를 위해 광주시와 기아차노조가 더욱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앞서, 기아차 노조는 ‘광주지역 경제발전! 좋은 일자리 창출!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건설 공약으로 가능합니다’ ‘자동차 100만대 공장으로 확대 건설시 4000명 추가고용 발생! 대통령, 광주시장 공약을 지지합니다’ 등의 현수막 200개를 광주시내 전역에 내걸고 광주시의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 추진에 화답했다.

광주시는 기아차 노조와의 대화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쌍방이 참여하는 ‘자동차산업발전연구회’를 구성해 정기적인 만남을 갖고 자동차산업 발전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광주시는 민선6기 조직개편을 통해 자동차산업과를 신설하고 자동차산업, 뿌리산업, 부품산업 등의 팀을 둬 관련 정책을 전담하고, 특히 자동차산업을 원스톱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시는 매주 자동차 부품기업 3곳씩 방문해 광주형 R&D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광주지역 기업이 고부가가치 부품을 생산해 납품할 수 있는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및 클러스터 조성과 관련한 예비타당성 대상사업 선정 절차가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진행중이며 오는 10월께는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이와 함께 초경량 고강성 차체 샤시부품 기술개발에 필요한 내년도 국비 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며, 현재 기재부에서 반영된 15억원을 국회 심의 과정에서 증액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윤장현 시장은 “기아차 노조와의 협력관계를 심화시켜 자동차산업을 더욱 발전시키고 궁극적으로는 민선6기 광주시가 역점을 두고 있는 사회 대협약을 통한 다량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