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유병언 타살흔적 없어…사망시점은 6월 2일 이전 추정"

최종수정 2014.08.19 15:15 기사입력 2014.08.19 1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세월호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병언(73) 세모그룹 회장의 사망 경위를 조사한 전남 순천 수사본부는 "유 전회장의 사망이 범죄에 의한 것이란 증거와 시체가 옮겨졌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19일 밝혔다.

유병언 변사사건 수사본부가 설치된 전남순천경찰서는 이날 수사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지난 6월12일 발견된 유 전 회장의 시체에서 발견된 의류와 천 가방을 조사한 결과 "예리한 도구에 의한 의류 손상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발에서 마찰의 흔적이 발견했으나 이는 도로보다 산과 같은 곳을 움직인 흔적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사망시점에 대해 "유 전 회장이 6월2일 이전 사망했을 확률이 높다"고 전했다.
경찰은 "법 곤충학을 통해 사망시점을 추정해본 결과 6월2일 이전일 확률이 높다"며 "(유 전 회장 사체) 근처에 난 풀과 풀 이삭 상태들을 비교해봤을 때 유 전 회장은 사체 발견 10일~1개월 전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시체가 옮겨진 정황은 없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유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신명희씨의 증언등을 토대로 "유 전 회장이 5월23일부터 송치재 별장에 혼자 남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5월29일 촬영된 폐쇄회로(CC)TV에서 유 전 회장으로 추정되는 남자가 이동하는 것을 확인했지만 화질이 나빠 화면 속 남자가 유 전 회장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이나 증거가 발견돼지 않은 만큼 순천경찰서에 수사 전담팀을 유지하고 수사를 계속해나갈 계획이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