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낮은 자세로 소통”…취임 1개월 이청연 인천교육감

최종수정 2014.08.07 15:58 기사입력 2014.08.07 15:58

댓글쓰기

교육가족에 서한 보내… “민주적 방법의 교육행정 및 배움중심 학교 만들 것”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낮은 자세로 현장을 찾고, 가장 민주적인 방법으로 교육행정을 펼치겠습니다.”

7일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은 취임 1개월여를 맞아 학생, 학부모, 교직원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단위학교의 운영방식을 더욱 민주적으로 변화시키고 배움중심 학교 만들기 걸림돌을 치우는 일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취임 후 오직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등교길 학생들을 만났고 취약시설을 찾아 살폈다”며 “최고의 교육행정은 바로 현장에서 소통하고 확인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합리적인 대화를 원하는 사람들과는 교육감의 체면과 격식을 다 내려놓고 설명하고 설득했다”며 앞으로도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과 소통할 것을 약속했다.

이 교육감은 취임 후 가장 대표적 정책으로 교육감의 가장 큰 권한 중 하나인 인사권을 일부 내려놓은 점을 꼽았다.
그는 “주민참여형 교육장 공모제와 개방형 감사관 공모제 시행을 가장 민주적인 방법의 교육행정”이라며 “모두에게 열린 승진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교육직 승진시 자격 조건을 완화했고, 일반직 사무관을 시험으로 뽑는 방식에서 벗어나 객관적인 심사제를 도입고자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단위학교의 운영방식도 더 민주적으로 변화시키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조직과 인력개편을 약속한 이 교육감은 “예산상의 문제로 행정인력을 지원할 수 없다면 기존의 교육청 정책사업들을 과감히 정리하고 교육청 인력 재배치를 통해서라도 학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더 이상 학교가 행정기관이 되서는 안되며 수업이 최우선이어야 한다”며 교사의 행정업무경감을 위해 노력할 것을 강조했다.

또 “수업중심·배움중심의 학교를 만들기 위해 학교평가와 일제고사도 폐지했다”며 “담임교사가 자율적으로 가르치고 평가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과거의 교육이 가르치는 방법에 주목했다면 이제는 배움의 과정에 주목해야 한다”며 “학생이 즐겁게 참여하는 수업을 통해 모든 학생이 행복한 학교를 만들겠다” 고 다짐했다.

이 교육감은 서한과 함께 취임후 한 달간 활동을 담은 언론보도 내용을 학교 현장에 배포할 예정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