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최대 규모 태양광발전소 강북아리수정수센터에 설치

최종수정 2014.08.07 11:15 기사입력 2014.08.07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강북아리수정수센터에 서울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가 설치됐다.

서울시는 강북아리수정수센터(남양주시 삼패동) 유휴공간에 서울 최대 규모(5.6MW급)의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 완료하고 지난달 말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는 면적이 약9만6000㎡으로 이는 축구장 면적의 13배에 달하는 규모다. 시가 설치 완료했거나 설치 계획 중인 태양광 발전소 총 28개소 중 발전용량이 가장 크다. 생산되는 전력량은 연간 약 6500MWh으로 4인가족 기준으로 2180가구가 일 년 내내 쓸 수 있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시는 기존 강북아리수정수센터 시설물의 옥상, 지붕 등 사용하지 않던 상부를 부지로 임대해 연간 약1억4000만원의 재정수입을 얻는다. 건설비 140억원을 100% 제공한 OCI와 한화큐셀코리아 등 민간기업 여기서 생산된 전기를 한국전력에 판매해 수익을 창출하는 '윈윈' 구조다. 태양광 에너지 생산으로 CO2를 연간 약 2930톤 감축하는 효과도 생긴다.

시는 발전소 설치에 필요한 민간자본 635억원을 유치하고 지금까지 20곳의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완료해 가동 중이다. 올 하반기 발전소 8곳을 추가로 준공하면 연간 2만6800MWh의 전력을 생산하게 돼 시의 전력자립률을 높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