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제친 '샤오미' CEO 레이쥔은 '중국판 스티브 잡스'

최종수정 2014.08.06 13:40 기사입력 2014.08.06 13:40

댓글쓰기

샤오미가 삼성전자를 제치고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에 올랐다.(사진: MBC 뉴스 캡처)

샤오미가 삼성전자를 제치고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에 올랐다.(사진: MBC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삼성 제친 '샤오미' CEO 레이쥔은 '중국판 스티브 잡스'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산 ‘샤오미(小米ㆍXiaomi)’ 돌풍이 거세다.
5일 샤오미가 지난 2분기 중국 시장에서 삼성전자마저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는 샤오미가 지난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4%를 기록하며 12%에 그친 삼성전자를 2%포인트 차로 따돌리며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우리말로 좁쌀인 샤오미는 ‘짝퉁애플’로 알려졌으며 창업자 레이쥔(雷軍)은 공식석상엔 늘 청바지에 까만색 셔츠를 입으며 스티브 잡스를 따라해 ‘중국판 스티프 잡스’로 통한다.
샤오미뿐 아니라 비보, 오포, 메이주 등 이른바 중국의 '2세대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가격 경쟁력뿐 아니라 기술력에서도 세계적 스마트폰 제조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특히 샤오미가 원래 소프트웨어에 강점을 갖고 있다는 점을 꼽고 있다.

애플이 하드웨어 사양이 상대적으로 삼성전자보다 낮은 데도 최고급 시장에서 삼성과 거의 대등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유가 소프트웨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상당한 강점으로 인식될 수 있다.

실제로 샤오미의 최고경영자인 레이쥔과 빈 린 모두 소프트웨어 전문가이다.
샤오미는 지난해 구글에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담당했던 유고 바라(Hugo Barra) 구글 부사장을 영입하는 등 거센 추격자로서 발 빠른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