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T "스마트그린 데이터센터로 기가토피아 시대 선도"

최종수정 2014.08.05 09:18 기사입력 2014.08.05 08: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전기 먹는 하마'로 불리던 데이터센터가 스마트에너지 기술의 첨병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KT는 천안 클라우드데이터센터(CDC)를 'KT 모듈형 데이터 센터'로 증축, 세계 최고 수준의 그린 데이터센터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모듈형 데이터센터란 표준화된 구축 방식으로 최소 5개월에서 1년 이내에 서버실을 제공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데이터센터는 구축에 3년 이상, 서비스 전체 수용까지는 8년 넘게 소요되어왔다.

모듈형으로 5개월 만에 완공된 천안CDC 별관 증축관은 비즈니스 환경 변화에 맞춰 필요한 시기에 서버실을 빠르게 공급한 첫 사례로 경제성과 효율성을 다 잡은 신개념 데이터센터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이번에 구축된 별관 증축동은 절감전력 및 냉방시설을 활용함으로써 2012년에 완공된 별관의 약 40%의 비용으로 구축, 100억 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했다.
또 글로벌 최고 수준인 30도의 초고온으로 서버실을 운영함으로써 냉방에 드는 에너지의 36% 이상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