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광주시장 민선6기 한 달, 소통·혁신 행보 순조

최종수정 2014.07.31 14:05 기사입력 2014.07.31 14:05

댓글쓰기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청 전경


"직원·시민과 끊임없는 대화…현장중심 행정"
" ‘시장 위에 시민 있다’ 의전 축소로 ‘탈권위’"
"정부·국회 찾아다니며 내년 국비확보에 총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민선6기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이 취임 한 달을 맞았다.

첫 ‘시민시장’을 자임한 윤 시장은 직원과의 끊임없는 대화를 통한 내부혁신, 탈권위적 행보, 현장 중시, 적극적인 중앙부처 및 정치권 활동을 통한 국비확보 노력 등으로 순조롭게 연착륙했다는 평가다.

민선6기 광주시정의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조직 내 토론문화 활성화다. 시정 가치의 최우선을 ‘시민 섬김’에 두고, 이의 구현을 위해 시장과 직원, 간부와 직원, 직원과 직원 사이에 활발한 의견개진과 토론이 이뤄진다. ‘보고와 지시’라는 획일적 문화는 자연스레 쇠퇴하고 있다.

윤 시장의 시정철학과 직원들의 이런 소통이 더해지면서 ‘시민 섬김’의 행정이 하나 둘 구체화되고 있다.
먼저, 시청 1층이 행정공간에서 시민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공간구성도 시민들에 의해 짜여진다. 다목적 시민홀, 시민발언대, 작은도서관, 로컬푸드점 등 다양한 제안들이 쏟아지고 있다.

월드컵경기장을 비롯한 기존 시설물들을 과감히 시민에게 개방해 이용할 수 있도록 절차를 진행 중이고, 점심시간 음식점 주변의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을 완화해 시민들껜 편의를, 자영업자에겐 실질적 도움을 주는 등 철저히 시민중심의 시책을 펼치고 있다.

타 지자체와의 전방위적 협력관계 구축도 눈에 띈다. 전남도와의 공동정책협약에 이어, 서울시와는 상생발전을 위한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혁신사례를 맞교환해 시행키로 했다.

탈권위적 행보도 주목된다. ‘시장 위에 시민 있다’는 윤 시장의 철학에 따라 의전을 대폭 축소했다. 차문 열어주기, 엘리베이터 잡아두기, 선도안내 등을 없앴다. 대신 사회적 약자에 대한 ‘안내 책임관’을 둬 각종 행사에 어르신·장애인들을 초청해 차량하차, 좌석배치 등에서 최우선적으로 배려한다.

윤 시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믿음 하에 철저히 시민의견을 토대로 행정을 펼치고 있다.

취임 첫날부터 중증장애인, 영아일시보호소, 재해위험지구, 청년협동조합 등 현장을 찾아서 그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최근에는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경기장 건설현장을 방문, 공사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주변 주민들과는 대회 이후 경기장 활용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시민참여형 시정도 주요 키워드였다. 정책의 입안과 결정, 시행, 최종 결과까지 모든 과정에서 철저하게 시민의 뜻을 담아야 한다는 뜻이다. 시 정책을 시민이 직접 제안해 스스로 결정하는 ‘시민아고라500’도 같은 맥락이다.

민선6기에서는 ‘탁상행정’의 고질적 관행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치와 행정 경험이 없어 국비확보 등에 한계가 있지 않겠느냐는 일각의 우려도 말끔히 해소했다.

청와대는 물론 세종 정부청사와, 서울 정부청사를 찾아 활발한 국비확보 활동을 펼쳤다. 지역 국회의원들과는 국비확보를 위한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국회도 벌써 몇 차례 찾아 여야 정책위의장, 상임위원장 등을 만나 지역사업을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하는 등 민첩하고 집요하게 정치권과 정부를 설득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민선6기 윤 시장은 기존의 관행을 깨뜨리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발상의 대전환으로 시민중심의 더불어 사는 광주를 만들어가자는 윤 시장의 열정의 끝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