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리 "악플 루머로 고통…심신 지쳤다" 연예계 활동 중단 선언

최종수정 2014.07.25 11:28 기사입력 2014.07.25 11:28

댓글쓰기

악성루머와 댓글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한  설리

악성루머와 댓글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한 설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설리 "악플 루머로 고통…심신 지쳤다" 연예계 활동 중단 선언

f(x)의 설리가 당분간 연예활동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5일 f(x) 공식홈페이지에 공지를 올리고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회사에 당분간 연예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SM은 "당사는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함은 물론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f(x) 의 정규 3집 'Red Light' 활동은 지난 주 SBS '인기가요' 출연을 끝으로 마무리하며, 빅토리아, 엠버, 루나, 크리스탈 4명의 멤버들은 개별 활동과 오는 8월 15일 열리는 SMTOWN 서울 콘서트 및 해외 프로모션 등에 참여해 f(x) 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고도 밝혔다.
한편 설리는 다이나믹듀오의 최자와 열애설에 휘말리며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해 9월 손을 잡고 산책하는 동영상이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졌다. 설리는 올해 20세, 최자는 34세로 두 사람은 열네 살 차이다.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인 아메바컬쳐와 SM 측은 "친한 오빠 동생 사이일 뿐"이라며 부인했다.

설리 연예활동 중단 소식에 네티즌은 "설리, 악성루머로 받은 고통 심각했구나" "설리, 최자와 열애설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