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채영, 생애 첫 우승 "여제 앞에서"(종합)

최종수정 2014.07.20 20:22 기사입력 2014.07.20 20:22

댓글쓰기

제주삼다수마스터스 최종일 3언더파, 연장혈투 끝에 9년 만의 '우승컵 포옹'

윤채영이 제주삼다수마스터스 최종일 연장전에서 우승 버디가 들어가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윤채영이 제주삼다수마스터스 최종일 연장전에서 우승 버디가 들어가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윤채영(27)이 연장혈투 끝에 마침내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200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합류해 무려 9년 만이다. 20일 제주도 오라골프장(파72ㆍ6522야드)에서 끝난 제주삼다수마스터스(총상금 5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여 장수연(20), 김해림(25) 등과 동타(11언더파 205타)를 만든 뒤 18번홀(파4)에서 속개된 '3인 연장전' 첫번째 홀에서 기어코 우승버디를 솎아냈다. 우승상금이 1억원이다.

'미녀골퍼'로 유명세를 탔지만 상대적으로 우승과는 인연이 없어 오랫동안 우승 갈증에 시달리던 선수였다. 선두와 2타 차 공동 3위에서 출발한 이날은 그러나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었고, 특히 선두에 1타 차로 뒤지던 17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는 뒷심이 돋보였다. 마지막 18번홀 역시 중압감이 가중되는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1.5m 파 세이브 퍼트를 성공시켰다.

연장전에서는 두번째 샷으로 공을 홀 1m 지점에 바짝 붙여 우승을 예감했다.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울음을 터뜨린 윤채영은 "너무 오래 기다렸다"며 "동기들은 다 우승하는데 왜 나만 못하지 라는 생각으로 지난겨울 독하게 훈련을 했다"며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털어놓았다. "자신감이 생겨 2승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체력관리에 초점을 맞춰 롱런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는 욕심도 보탰다.

'골프여제' 박인비(26ㆍKB금융그룹)는 3번홀(파3ㆍ175야드)의 홀인원과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4위(10언더파 206타)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3개 대회 연속우승에 도전했던 김효주(19)는 공동 6위(8언더파 208타)에 올라 상금랭킹 1위(4억7000만원)를 굳게 지키는 소득을 얻었다. 1타 차 선두로 출발한 홍란(28)은 그러나 3오버파로 자멸해 공동 13위(7언더파 209타)로 추락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