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Fed의 양적완화, 불평등 심화 요인 아니다"

최종수정 2014.07.13 17:42 기사입력 2014.07.13 17: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의 돈살포가 불평등을 심화시킨다는 지적에 대해 한국은행이 반론을 펴 눈길을 끈다.

한은은 13일 주간 글로벌 이슈 브리프를 통해 "연준의 비전통적 통화정책(양적완화)이 소득 불평등을 심화시킨다는 주장이 있지만, 금융위기 이후 이런 정책으로 불평등이 보다 심화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결론을 냈다.
요사이 미국에서는 "전체 가구의 절반 정도만 주식을 갖고 있는데,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으로 주가가 오르고 있다"면서 "결국 소수의 주주들만 돈을 벌게되는 정책"이라는 바판이 나오고 있다.

한은은 하지만 "생애주기형 모델의 관점에서 보면, 연준의 비전통적 통화정책이 가계의 소득불평등을 금융위기 이전보다 심화시킨다는 증거는 없다"고 분석했다.

한은은 "연령대별 노동생산성을 고려하면 어느 정도의 불평등은 자연스럽게 나타난다"면서 "불평등 심화는 기술발전에 의한 생산성 증가가 생애주기 중반에 있는 고소득층에 집중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아울러 "연준의 돈풀기가 주가 상승에 영향을 줬다고는 해도, 이는 금융위기에 따라 하락한 주가가 균형 수준으로 반등하는 데 그쳤다"면서 "이에 따른 불평등 심화를 주장하긴 어렵다"고 언급했다.

한은은 다만 "높은 인플레이션은 보유 자산의 가치 하락을 부를 수 있다"면서 "미국의 인플레이션 목표치 상향 조정은 빈곤층의 실질적인 부를 감소시켜 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