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산 항공기 "터키 수출 길 열자"

최종수정 2014.07.13 11:00 기사입력 2014.07.13 11:00

댓글쓰기

14~16일, 국토교통부-터키 항공인증 협력회의 개최

항공기 인증 네트워크 구축도

항공기 인증 네트워크 구축도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국산 항공기의 터키 수출길을 열기 위한 한국-터키간 상호 협력회의가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14일부터 16일까지 세종청사에서 터키 항공국(DGCA)과 국산 4인승 항공기 KC-100 등의 터키 수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항공기 인증 분야 상호 협력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국산 항공제품의 수출기반 마련을 위한 항공기 인증 국제협력 네트워크 구축의 일환으로 미국 및 호주와의 협정에 이어 공산품의 거대시장인 터키에 협력 의향 전달 후 기관 간 약정 추진을 합의해 진행 중에 있다.

터키는 세계17위 경제규모로 성장 잠재력이 우수하고, 이슬람권 등 진출 교두보 국가로 우리나라와 FTA 체결 국가다.

회의 순서는 터키 측과 우리나라의 항공법령, 항공기 인증체계, 절차 및 인증현황 등을 소개, 공유하고 양측 항공기 인증 체계의 동등성을 평가 확인해 협력 방향을 논의하게 된다.
또한 터키 대표단이 KC-100 항공기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을 방문해 국내 최초의 민간인증 항공기 KC-100 개발현황 등을 설명 듣고 제작시설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국토부는 터키대표단에 국내 항공 제작산업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터키 항공국은 최고위직인 항공안전 총괄 국장(Mr. Haydar Yalcin)을 단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해 한국을 방문한다.

국토부는 터키와 항공기 인증 체계를 공유하고, 우리나라와의 동등성 평가를 바탕으로 외교부 등 관계 기관과 기관 간 약정서를 협의한 후 오는 9월까지 약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