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덕수 “회사 일으키려 노력했을 뿐” 법정서 호소

최종수정 2014.07.11 11:08 기사입력 2014.07.11 11:03

댓글쓰기

강덕수 “회사 일으키려 노력했을 뿐” 법정서 호소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STX그룹의 수조원대 비리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강덕수 전 회장(64)이 11일 법정에서 “그룹 재건을 위해 노력했을 뿐 개인적인 이익을 챙기려한 것은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8부(부장판사 김종호) 심리로 열린 전 STX그룹 임원들에 대한 첫 공판에서 강 전 회장은 이 같이 말하며 횡령 혐의 등은 전적으로 부인했다.

이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급격히 어려워진 그룹의 경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일련의 조치를 취했는데 돌이켜보면 무리가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재판을 통해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강 전 회장은 또 “회사를 믿고 열심히 일해 준 다름 임원들이 나와 함께 재판을 받게 돼 진심으로 미안하다”며 그들에게 선처를 베풀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푸른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선 강 전 회장은 미리 종이에 써온 원고를 읽어내려가며 회사 재건을 위해 어떤 사업을 벌였는지 조목조목 언급했다. 자신에게 적용된 혐의가 사적 이익을 위한 목적이 아니었음을 강조한 것이다.
강 전 회장은 회사자금 557억원을 빼돌리고 계열사 자금 2843억원 상당을 개인회사에 부당지원하며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강 전 회장은 이 외에도 STX조선해양의 영업이익을 과대계상해 분식회계한 혐의, 허위 재무제표를 이용해 2조6500억원 상당의 대출사기를 주도하고 회사채를 부정 발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