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사청문, 與는 '정책'만 野는 '의혹'만 따졌다

최종수정 2014.07.07 16:26 기사입력 2014.07.07 15: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의 '검증 포인트'는 확연히 달랐다.

인사청문회제도 개선을 추진 중인 새누리당은 최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은 배제한 채 '정책 검증'에 집중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최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소득세 탈루, 다운계약서 작성, 아들 병역특혜 의혹 등 '도덕성 검증'에 주력했다.
이같은 온도차는 최근 인사청문제도 개선을 둘러싼 양당의 입장차와도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최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언급을 하지 않았다. 질의 의원들 모두가 박근혜정부의 향후 '창조경제' 방향과 '셧다운제', 시행을 앞둔 '단말기 유통법 개정안', 재난 대응 대책 방안 등 관련 현안 질의에 집중했다.

반면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정책'보다는 '의혹' 부각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병호 의원은 최 후보자의 아파트 거래 과정에서 일어난 세금탈루 의혹과 관련 "세금탈루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전병헌 의원도 농지법 위반 논란 의혹에 대해 "누가 봐도 고추밭으로 위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농지를) 그냥 잔디밭으로 내버려 둔 것보다 더 부도덕하고 비상식적인 것으로 국민들에게 분명히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런 비판에 최 후보자는 "반성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송호창 새정치연합 의원은 "잔디밭에 고추를 심어놓고 농사용이라고 한 것은 일반 국민들이 보기에 상당히 염치가 없다"며 "최 후보자의 답변도 국민들에겐 의구심을 넘어 화가 나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