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기기증하며 생명 나눈 국내 첫 외국인 가브리엘씨

최종수정 2014.06.27 07:50 기사입력 2014.06.27 07:50

댓글쓰기

한남대 기독교학과 교수로 근무 중 생명부지 환우위해 신장 떼어줘 ‘감동’…26일 서울아산병원 수술대에 올라

가브리엘 대전 한남대학교 기독교학과 교수

가브리엘 대전 한남대학교 기독교학과 교수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한국어를 배웠고, 이젠 한국의 특별한 정을 배웠다.” “최선을 다하지 않고 조금 나눴다면, 그것은 나눈 게 아니다.”

최선과 성실성을 강조하는 프랑스작가 카뮈의 글을 읽고 삶에 있어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생각했다는 미국 남성 가브리엘(28) 대전 한남대학교 기독교학과 교수.

금발 머리, 파란 눈, 하얀 피부를 지닌 가브리엘 교수는 생김새와 말은 달랐지만 한국에서 생명을 나누겠다고 결심했다. 낯선 다른 나라에서 얼굴도 모르는 사람에게 자신의 신장 하나를 떼어준 그는 생애 처음 수술대에 올랐다.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박진탁 본부장)는 26일 국내 최초 외국인 신장기증인이 나왔다고 밝혔다. 신장기증수술은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한덕종 교수팀이 했다.

“세상에서 가장 선한 일을 하고 싶었어요. 선한 일 중에서도 나 아닌 다른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일이 가장 좋은 것이라고 생각해 신장 기증을 택했다.”
미국에서 유명대학을 졸업, 학문에 정진하며 안정된 미래를 보장받았던 가브리엘 씨는 갑작스럽게 찾아온 회의감에 빠져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인생에 대한 회의감은 쉽게 지워지지 않았다. 안정된 일상을 떠나 특별한 곳으로 떠나야겠다는 마음을 먹기에 이르렀다. 되도록이면 거리도 멀고, 문화도 다른 나라를 찾아야겠다는 그가 택한 곳은 한국.

“세계지도상 미국에서 가장 먼 나라로 떠나야겠다는 결심을 하고 고민하던 중 한국어의 매력에 빠져 오게 됐다.”

미국에서 3개월간 독학으로 한국어를 배운 그는 현재 대전 한남대학교 기독교학과에서 근무하고 있다.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그는 미국 대학시절 ‘생존 때의 장기기증’에 대해 알게 됐다.

“건강하게 살아있을 때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일이 정말 착한 일이라고 여겼다. 그래서 당장 실천하고 싶었지만 그땐 대학원 진학준비로 시간적·정신적 여유가 없었다.”

실천에 옮기지 못했지만 늘 가슴 속엔 생명 나눔 꿈을 갖고 있었던 가브리엘 씨는 이번에 그 꿈을 이뤘다.

우리나라로 온 지 3년이 되어갈 무렵인 지난 2월, 가브리엘 씨는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홈페이지를 통해 ‘생존 때 신장이식결연사업’을 알게 됐다. 평소 신장기증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그는 바로 본부를 찾아 신장기증 등록을 했다.

“가브리엘, 엄마는 너의 인생과 네가 선택한 뜻을 존중한다.” 살면서 한 번도 수술대에 오르지 않았다는 가브리엘 씨는 신장 기증을 위해 처음 수술대에 올랐다. 병원에도 간 기억이 거의 없을 정도로 건강했던 그가 이국땅에서 다른 나라 사람을 위해 수술대에 오른다는 소식을 들은 그의 어머니는 아들의 결정을 존중해줬다. 놀라고 걱정이 앞설 수 있는 가운데서도 생명을 살리기 위해 선한 일을 한 그의 결정을 응원해준 것이다.

“신장을 이식 받을 분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다. 투병생활로 마음도, 몸도 많이 아프셨을 텐데 이렇게 이식받을 수 있게 돼 축하드린다. 새 생명으로 오래오래 건강해야 한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관계자는 “먼 이국땅에서 생명을 살리게 해준 우리나라 첫 외국인 순수기증인 가브리엘 씨의 따뜻한 사랑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준다”며 “약 2만명에 이르는 우리나라 장기부전 환우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장기증과 관련해 더 자세한 내용은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팀(☏02-363-2114 / 내선 5)으로 물어보면 된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