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시카·크리스탈 이상형 고백 "조니뎁? 반듯한 사람 만나야"

최종수정 2014.06.11 14:37 기사입력 2014.06.11 14:37

댓글쓰기

▲제시카-크리스탈 자매가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온스타일 '제시카&크리스탈' 방송 캡처)

▲제시카-크리스탈 자매가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 온스타일 '제시카&크리스탈'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제시카·크리스탈 이상형 고백 "조니뎁? 반듯한 사람 만나야"

'정자매' 소녀시대 제시카(본명 정수연)와 에프엑스 크리스탈(본명 정수정)이 이상형에 대해 솔직담백한 대화를 나눴다.

1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제시카&크리스탈’에서는 이상형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제시카와 크리스탈 자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크리스탈은 “조니 뎁 같은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예전에 조니 뎁과 케이트 모스가 사귀었는데 그런 커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제시카는 “난 조니 뎁 같은 사람은 반대”라며 “수정이(크리스탈)도 그런 사람은 별로란 걸 알거다”라고 답했다.

▲조니 뎁

▲조니 뎁


이어 제시카는 “네가 약간 반항기가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세상에 뭐가 그렇게 불만이 많냐”고 물었다. 또한 “그냥 반듯한 사람 만나면 된다”고 동생 크리스탈에게 조언을 아까지 않았다.
크리스탈은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반듯하다고 생각하는 기준이 다를 수 있지 않느냐”며 반문했고, 제시카도 “누가 봐도 반듯하지 않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에게 네 눈이 향하는 것 같다”고 걱정했다.

제시카·크리스탈 자매의 이상형 토크를 접한 네티즌은 "제시카·크리스탈, 나도 조니뎁 좋아하는데" "제시카·크리스탈, 나쁜남자에게 끌리는구나" "제시카·크리스탈, 동생 걱정하는 언니 마음 느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