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중투표 논란, 의정부 선관위 '동명이인' 헷갈린 해프닝

최종수정 2014.06.05 10:25 기사입력 2014.06.05 10:07

댓글쓰기

▲의정부시 이중투표 논란이 해프닝으로 끝났다.

▲의정부시 이중투표 논란이 해프닝으로 끝났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중투표 논란, 의정부 선관위 '동명이인' 헷갈려 실수 해프닝

의정부에서 발생한 이중투표 논란이 선관위의 실수로 인한 해프닝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일 "경기도 의정부에서 논란이 있었던 이중투표 건은 동명이인의 사전투표와 선거일 당일 투표 사례로 정상적인 투표"라고 해명했다.

앞서 의정부시선관위는 4일 오전 7시쯤 녹양초등학교에 마련된 녹양동제2투표소에서 투표한 이모씨(24)가 지난 5월31일 가능3동 투표소에서 관외자로 투표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중투표로 오인 받았던 이씨는 1990년생으로, 실제 사전투표에 참여한 동명이인은 1976년생으로 밝혀졌다. 이름만 같고 생년월일이 다른 두 명의 선거인을 투표 사무원이 본인 확인 과정에서 오인한 것이다.
이씨는 이날 오전 투표 사무원의 제지에 "사전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투표 논란 의정부시 해프닝에 네티즌은 "이중투표 논란, 이런 일이" "이중투표 논란, 그래서 결국 이씨의 투표는 어떻게 된 거지" "이중투표 논란, 황당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