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맨' 이휘재 처남 "'이바람' 타이틀 걱정했다"

최종수정 2014.05.18 18:10 기사입력 2014.05.18 18:10

댓글쓰기

▲이휘재와 처남. (사진: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이휘재와 처남. (사진: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슈퍼맨' 이휘재 처남 "'이바람' 타이틀 걱정했다"

이휘재의 처남이 '이바람' 이휘재에 대해 걱정했다고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휘재는 쌍둥이를 재우고난 뒤 아내 문정원의 남동생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이휘재의 처남은 '이바람'으로 불렸던 이휘재에 대해 "사실 누나가 형과 결혼한다고 해서 솔직히 조금 걱정했다. 타이틀이 있지 않았느냐"고 고백했다.

이에 이휘재는 "그 걱정을 정원이가 가장 많이 했겠지"라며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이휘재는 '아내 문정원이 결혼 전후 달라진 것이 많냐'는 질문을 받자 "달라진 건 크게 없는데 정원이 본색을 살살 드러내는 것 같다"며 "심하게 욱한다. 욱하는 건 다 있는데 쌍둥이를 낳고 더 세진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이휘재와 처남의 대화를 접한 네티즌은 "문정원, 쌍둥이 엄마니 독해질 수 밖에" "이휘재 처남, 문정원 남동생 훈훈하네" "'이바람' 이휘재 나도 걱정이었는데 그래도 문정원이랑 잘 사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