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산 오피스텔 붕괴, 철거중 '와르르'…인명피해 없어

최종수정 2014.05.18 18:03 기사입력 2014.05.18 18:03

댓글쓰기

▲ 지난 12일 새벽 충남 아산 둔포면 석곡리 1639번지 신축 오피스텔이 20도쯤 기울어지는 사고가 있었다. 이 건물은 결국 철거공사 도중 붕괴했다.

▲ 지난 12일 새벽 충남 아산 둔포면 석곡리 1639번지 신축 오피스텔이 20도쯤 기울어지는 사고가 있었다. 이 건물은 결국 철거공사 도중 붕괴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아산 오피스텔 붕괴, 철거중 '와르르'…인명피해 없어

한쪽으로 크게 기울어져 '육지판 세월호'로 불렸던 충남 아산 테크노벨리 인근의 오피스텔이 결국 철거공사 도중 붕괴했다.
18일 오전 11시52분께 아산시 둔포면 석곡리(테크노밸리 택지개발지구 내)에 7층 오피스텔 건물이 철거 중 붕괴했다.

이날 시작된 철거공사는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굴착기 2대 등을 동원해 3~4층의 기둥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총 7층에 달하는 오피스텔 전체가 그대로 붕괴했다.

현장에는 7~8명의 근로자가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무너진 건물도 원래 기울어졌던 방향으로 붕괴해 옆 건물에는 피해를 주지 않았다. 옆 건물의 경우 현재 외형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 30여일 이후 발표될 안전 점검 결과에 따라 철거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지난 12일 오전 8시께 아산소방서로 ‘신축 중인 오피스텔건물이 기울어져 무너질 것 같다’는 신고가 부근 건축물작업자에 의해 접수됐다. 문제가 된 건물은 김씨 등 2명의 소유로 2011년 6월 착공허가를 얻어 1층은 주차장, 2~3층은 오피스텔, 4~6층은 고시원인 복합건축물로 지난해 8월 착공해 공사 중이었다. 내부 인테리어 단계로 이달 말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벌여왔다.

아산 오피스텔 붕괴 소식에 네티즌은 "아산 오피스텔 붕괴, 결국 무너졌군" "아산 오피스텔 붕괴, 아무도 안 다쳐서 다행" "아산 오피스텔 붕괴, 후진국형 사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