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미안합니다, 사랑합니다, 보고싶습니다"

최종수정 2014.05.03 21:45 기사입력 2014.05.03 21:45

댓글쓰기

진도(전남)

진도(전남)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세월호 침몰사고 18일째인 3일 희생자 가족들이 머물고 있는 진도 실내체육관 입구에 가족들과 자원봉사자, 관계자들이 직접 메시지를 적은 포스트잇이 붙여져 있다.


진도(전남)=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