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교육문화회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선정

최종수정 2014.05.01 15:13 기사입력 2014.05.01 15:13

댓글쓰기

“골짝나라, 인문학에 말을 걸다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곡성교육문화회관(관장 한형배)이 2014년 공공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선정됐다.
‘길 위의 인문학’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여 현장 속의 인문학, 생활 속의 쉬운 인문학 구현을 통해 책, 현장, 사람이 만나는 새로운 독서문화의 장을 구축하기 위한 인문학 프로그램으로, 사업비 1,100여만 원이 지원된다.

곡성교육문화회관은 ‘골짝나라 인문학에 말을 걸다’라는 주제로 지역민의 삶의 터전인 곡성을 3권역으로 나누어 강연과 탐방을 겸한 체험형 인문학 강좌를 운영한다.

문학박사 손혜경 교수와 옥과를 중심으로 한 곡성의 동부권을, 섬진강도깨비마을 김성범 촌장과 섬진강을 비롯한 오곡면, 죽곡면 등 서부권을, 곡성문화원 조준원 사무국장과 함께 곡성읍을 중심으로 한 중부권을 살펴보며, 곡성의 문화와 역사의 인문학적 가치를 발견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회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인문학이 지역민들의 생활 속에 자연스레 녹아들게 함은 물론, 독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지역민을 대상으로 하반기부터 운영되는 ‘길 위의 인문학’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곡성교육문화회관 문헌정보실(363-0672)에 문의하면 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