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주파수 2.5㎓ 할당 재공고…"하반기 경매 실시"

최종수정 2014.05.01 12:00 기사입력 2014.05.01 12:00

댓글쓰기

제4이통 KMI 6번째 도전, 이번에는 성공할까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제4이동통신 사업 신청자인 한국모바일인터넷(KMI)이 6번째 도전에 나선 가운데 미래창조과학부가 1일 주파수 2.5기가헤르츠(㎓)대역 할당 공고를 냈다. 6월에 접수를 받은 후 하반기에 경매를 실시할 계획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KMI가 지난 3월20일자로 기간통신사업 허가를 신청함에 따라 2.5㎓대역 주파수 할당계획을 재공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고 내용은 지난 1월에 공고한 것에 비해 주파수 이용기간이 5년에서 4년9개월로 축소됨에 따라 최저경쟁가격이 변경된 점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동일하다. 할당 신청은 공고후 1개월 내에 이뤄져야 한다.
할당대상 주파수 및 대역폭은 2575~2615㎒대역 40㎒폭이며, 주파수 용도 및 기술방식은 와이브로(WiBro)나 시분할방식 롱텀에볼루션(LTE TDD) 이동통신기술 중 하나를 선택해 할당을 신청토록 했다.

할당방법은 가격경쟁에 의한 주파수할당(경매) 방법을 적용하고, 경매방식으로는 경매 과열방지와 합리적인 경쟁을 위해 동시오름입찰(20라운드)과 밀봉입찰의 혼합방식을 채택했다.

최저경쟁가격은 LTE TDD의 경우 2,627억원, 와이브로의 경우 489억원으로 산정했다. 다만 두 기술방식이 경매에서 경합하는 경우에는 가격경쟁의 취지에 맞게 최저경쟁가격이 높은 2627억원이 적용된다.
지난 2월27일에 기간통신사업허가 신청을 철회했던 KMI는 3월에 시분할방식 롱텀에볼루션(LTE TDD) 기반 이동통신 사업허가 신청을 재접수했다. 미래부는 6월까지 주파수 할당 신청접수를 거쳐 할당신청 적격 법인을 대상으로 주파수 경매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