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장이 뛴다', 슬픈 사연 불구 시청률 '하락'

최종수정 2014.04.23 07:25 기사입력 2014.04.23 07:25

댓글쓰기

SBS '심장이 뛴다' 방송 캡처

SBS '심장이 뛴다'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SBS 예능프로그램 '심장이 뛴다'가 소폭 시청률 하락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최하위로 처졌다.

2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방송한 '심장이 뛴다'는 3.6%의 전국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 15일 방송분보다 0.1%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병원에 빨리 이송돼지 못해 소중한 아기를 잃어야 했던 부부의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2011년 부부는 아기를 낳기 위해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하던 중 접촉사고를 당했다. 구급차와 오토바이가 충돌한 것. 오토바이 주인은 수리비를 줄 것을 요구하며 구급차의 이동을 막았다.

결국 부부는 뒤늦게 병원에 도착할 수밖에 없었다. 태어난 아기는 26시간 만에 폐출혈로 사망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박기웅은 안타까운 마음에 줄곧 눈물을 흘렸다. 부부 역시 당시를 생각하며 슬픔을 드러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한 KBS2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4.7%, MBC 'PD수첩'은 5.8%의 전국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