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민 애도 속에 악성 루머·댓글·스미싱…정부 "강력 대응"

최종수정 2014.04.19 08:30 기사입력 2014.04.19 08:30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희생자 빈소

▲세월호 침몰 희생자 빈소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지난 16일 전남 앞바다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의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들을 두번 울리는 상황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전 국민적으로 애도 분위기가 일고 있는 상황에도 근거 없는 루머, 악성 댓글, 세월호를 사칭한 스미싱이 등장하고 있는 것. 이에 경찰청과 방송통신위원회, 미래창조과학부 등은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7일 오후 2시. 진도 팽목항 대합실 앞 간이 상황실에서 한 학부모가 배에 갇힌 학생들의 생존자 추정 명단을 읽었다. 안도의 한숨과 오열이 교차하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해당글을 게시한 페이스북 계정 보유자에 확인해본 결과 "실종자 가족으로부터 받았으며 자신이 작성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메시지가 한 바퀴 돌아 진도로 돌아온 셈이다. '함정에 있으니 구해달라', '내가 전화를 받았다'는 등의 각종 근거없는 루머도 SNS를 타고 확산이 됐지만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세월호를 사칭한 스미싱도 등장했다. 해당 스미싱 문자에는 '여객선(세월호) 침몰사고 구조현황 동영상'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으며 해당 메시지에는 인터넷주소(URL)를 포함하고 있다. 주소를 클릭하면 스마트폰에 '구조현황.apk'이라는 악성앱 설치파일이 설치되고, 이를 통해 기기정보, 문자, 통화기록 등을 탈취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짜 뱅킹앱 설치를 유도해 추가 설치된 악성 앱으로 사용자의 금융정보도 빠져 나갈 수 있다.

'진도 앞바다 타이타닉', '익사이팅하겠다' 등의 악성 댓글도 피해자와 가족들을 두번 울리고 있다. 이들의 황당한 악플에 네티즌은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 청원 게시판에는 '세월호 기사 악플러를 고소하자'는 청원이 시작되기도 했다.

경찰청은 SNS 루머를 통한 허위유포자를 엄벌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허위 사실은 관련 가족 등에게 상처를 주고, 허위 신고 등으로 수색·구조작업에 지장을 초래하는 행위이므로 자제하여 주시길 바란다"며 "향후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악성 게시물을 모니터링해 신속하게 조치하면서 인터넷 포털들에게도 이러한 게시물을 철저하게 모니터링해줄 것을 요청했다. 지상파 방송, 종편 및 보도 PP에 대해서는 재난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방송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재난방송 및 민방위경보방송의 실시에 관한 기준' 상의 재난방송 준칙 등에 따라 선정적인 보도나 사생활을 침해하는 보도는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인터넷서비스사업자(ISP)를 통해 발견된 악성앱의 유포지 및 정보유출지를 차단하고, 백신개발사에 악성앱 샘플을 공유해 백신을 개발하도록 조치했다.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과 관계자는 "전날 스미싱 문자 유포에 주의할 것을 알렸지만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유사한 수법 발생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