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玄 부총리,"韓 어젠다세팅 IMF개혁안·역파급효과, G20재무·IMF회의서 인정"

최종수정 2014.04.14 07:19 기사입력 2014.04.13 12:00

댓글쓰기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IMF에서 열린 IMFC(국제통화금융위원회) 회의 참석에 앞서 쟈넷 옐런 FRB의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IMF에서 열린 IMFC(국제통화금융위원회) 회의 참석에 앞서 쟈넷 옐런 FRB의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워싱턴=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마련해 제기한 '국제통화기금(IMF) 개혁안'이나 '리버스 스필오버(역파급효과)' 등 어젠다 세팅능력이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아 글로벌 정책공조를 이끌어내게 됐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또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규제개혁 정책이 국제무대에서 구조개혁의 우수사례로 소개됐다고 평가했다.

현 부총리는 10∼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춘계회의를 마친 뒤 이날 현지에서 가진 한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현 부총리는 "G20 및 IMFC 회의에서는 지난 2월 G20 장관회의 때 우리가 제안했던 '시나리오 분석'이 현재 진행되고 있다"면서 "우리가 주도한 'IMF 개혁안'이나 '리버스 스필오버'를 국제사회가 널리 받아들이는 등 우리나라가 글로벌 정책 공조의 키플레이어로 활약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현 부총리의 이런 '어젠다 세팅'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 춘계회의 IMFC 인트로세션의 모두발언을 요청받았으며 G20·IMFC 합동 세션에서도 마무리 발언자로 촉탁받았다.

현 부총리는 기후변화 장관회의에서는 기후변화 피해를 최소화하는 소극적 대응을 탈피해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의 기회로 활용해야 함을 강조하고, 우리나라의 정책사례를 소개해 많은 지지를 받았다. 현 부총리는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미흡한 상황에서 유엔, WB, 정부 간 협력 차원에서 한국계 주요 인사들이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말했다.

회의기간에는 한국의 핵심정책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현 부총리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규제개혁 정책이 구조개혁의 우수사례로 소개됐다"면서 "회원국들의 공감을 얻고, 더 의욕적이고 새로운 구조개혁을 발굴하자는 합의 도출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회원국들에게 "더 의욕적인(ambitious) 성장전략 추진을 위해서는 사회적 합의를 위한 강력한 정치적 의지가 필요하다"면서 "회원국들 간에 상호 비판보다는 우수사례(Best Practice)를 공유하는 상호 학습(Peer Learning)의 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 부총리는 빼곡한 일정 속에서도 비즈니스 외교를 펼쳤다. 워싱턴에 도착하자마자 최근 우리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캐나다와 호주 재무장관을 잇달아 만나 향후 국회 비준 등 절차를 적극 추진해 FTA 발효까지의 속도를 높이기로 합의했다. 높은 성장잠재력이 부각되고 대규모 인프라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의 신시장을 적극 개척하고자 지난 미주개발은행(IDB) 총회 참석에 이어 2주 만에 빡빡한 일정을 쪼개어 브라질, 멕시코 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현 부총리는 아울러 김용 WB 총재와의 면담에서는 기존의 단순한 자금공여 중심의 관계를 교육혁신 방안 연구, 기후변화 대응 등 다양한 분야로 적극 확대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는 지난 2일 깜짝회동에 이어 두 번째 회동이자 이 총재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제무대서 팀워크를 이루었다.

현 부총리는 "이번이 취임 후 처음 참석하는 다자회의였는데, 해외 주요 인사들에게 총재를 소개하고 안내함으로써 성공적인 다자무대 데뷔에 협조했다"면서 " 지난 2일의 깜짝방문과 더불어, 우리나라의 경제정책 수장과 통화정책 수장 간 우의를 다지고 정책공조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현지시간)이 기후변화 장관급회의가 열린 세계은행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김용 세계은행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총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현지시간)이 기후변화 장관급회의가 열린 세계은행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김용 세계은행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총재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기획재정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회의장소인 워싱턴은 회의 전까지는 궂은 날씨가 계속됐다가 회의가 시작한 날부터 화창한 날씨가 이어졌다. 특히 회의기간인 10∼12일에는 벚꽃이 절정에 달해 워싱턴 벚꽃축제(3월 20일∼4월 13일)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현 부총리도 G20 첫 번째 세션(세계경제와 성장전략)에서 벚꽃을 예로 들며 "오늘 누군가 그늘에 앉아 쉴 수 있는 이유는 오래 전 다른 누군가가 나무를 심었기 때문이다"라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의 말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당장의 어려움이 있더라도 미래세대의 성장과 번영을 위해서는 지금 구조조정과 규제개혁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해 많은 회원국 대표들로부터 공감을 이끌어내었다. 이에 대해 의장인 조 호키 호주 재무장관은 "지금 우리가 여기서 이렇게 벚꽃을 볼 수 있는 것도 과거 누군가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벚꽃이 만개해 있는 지금 이곳 워싱턴에서 참으로 의미 있는 메타포"라고 강조했다.

현 부총리는 "국제사회의 주요 이슈와 논의에 있어서 지금 우리나라의 역할도 이와 유사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탁월한 분석과 설득력으로 다른 나라들이 미처 보지 못하는 부분을 짚어주고, 미래세대를 위해 세계경제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바로 그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위기 이후 세계 경제의 뉴노멀(New Normal)을 정립해 가는 이 시기에 그와 같은 소임을 맡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