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시위대 '24일간 농성' 풀어, 불씨는 여전

최종수정 2014.04.11 08:31 기사입력 2014.04.11 0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대만 학생 시위대가 24일 동안의 입법원(국회) 점거 농성을 중단하고 10일 오후 6시10분께(현지시간) 자진 해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일부 강경파 학생들은 앞으로도 입법원 일대를 근거지로 부정기 집회를 여는 방식으로 국회 감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 시점이 모든 투쟁의 중단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다음 투쟁의 시작일 뿐”이라면서 “양안(兩岸ㆍ중국과 대만)협력 감독장치의 법제화 과정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양안 협력 감독장치는 마잉주(馬英九) 정부의 친중국 정책을 견제하기 위한 기구다. 이를 둘러싼 국민당과 야당인 민진당, 학생단체 등의 시각차가 커 언제든 갈등이 다시 불거질 수 있다.

또 여야가 재심의하기로 합의한 중국과의 서비스무역협정 비준안 처리가 지연될 가능성도 높다. 대만 여야는 11일 정기회 회기를 재개해 민생법안 처리 등에 착수한다.

나아가 임기 2년여를 남겨둔 마잉주 정부의 친중국 정책이 상당 기간 표류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민당 내에서는 당내 갈등 조짐도 보이고 있다. 왕진핑(王金平) 입법원장(국회의장)이 학생들의 핵심 요구 사항인 ‘양안협력 감독장치 선 법제화 뒤 양안 서비스무역협정 심의’를 약속한 것이 불씨가 됐다. 이 약속은 시위대가 자진해산하는 명분을 마련해줬지만 국민당 내에서는 탐탁치 않게 여기고 있다. 마 총통과 국민당은 중국과의 서비스협정 철회는 있을 수 없다는 태도다.

시위대는 중국과의 서비스무역협정 비준안을 지난달 17일 집권 국민당이 일방적으로 입법원 상임위원회에서 통과시킨 데 반발해 18일 입법원 본회의장을 점거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