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 현대엔지니어링 초대 사장에 김위철씨

최종수정 2014.03.28 18:44 기사입력 2014.03.28 18:44

댓글쓰기

김위철 통합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김위철 통합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김위철 현대엔지니어링 사장이 다음 달 출범하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엠코 합병 법인의 통합 사장을 맡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8일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고 합병 법인의 초대 사장으로 김위철 현대엔지니어링 사장을 확정했다.
이번 합병이 현대엔지니어링이 현대엠코를 흡수하는 형태여서 별도 선임 절차 없이 김 사장의 임기를 유지하기로 했다. 김 사장의 임기는 2016년 3월까지다.

김 사장과 통합 사장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인 현대엠코의 손효원 사장은 지난 27일 자진 사퇴했다.

김위철 사장은 경성고, 고려대 화학공학과 출신으로 1981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한 후 1985년 현대엔지니어링 화공사업부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줄곧 엔지니어링에서 근무하며 영업본부 본부장, 화공플랜트사업본부 본부장, 부사장을 거쳐 2011년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합병 회사의 사명은 해외시장 인지도 등을 고려해 '현대엔지니어링'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합병 절차를 서둘러 마치고 내달 초 출범할 계획이다.

통합 회사는 기존 엔지니어링의 플랜트 사업과 엠코가 수행하던 건축·토목 사업이 합쳐지며 매출 기준 업계 8위의 종합건설사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