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골타, 궁 안에선 타환의 환관, 궁 밖에선 매박상단 수령?

최종수정 2014.03.25 14:22 기사입력 2014.03.25 14:22

댓글쓰기

기황후 골타가 매박상단의 수령일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출처:MBC '기황후' 방송캡처)

기황후 골타가 매박상단의 수령일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출처:MBC '기황후'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기황후의 골타 조재윤이 매박상단의 수령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24일 MBC월화드라마 기황후 40회에서는 황제 타환(지창욱)의 내시 골타(조재윤)가 매박상단의 수령일 수도 있음 암시했다.

이날 베일에 쌓여져있던 매박상단의 수령이 가면을 쓰고 처음 등장했다.

매박상단은 가짜 화폐를 유통시키고 연고 없는 사람들을 노예로 팔아버리는 등 서민을 착취하고 악행을 일삼아온 집단이다.

매박상단의 수령은 그동안 존재를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도 매박상단 수령은 연비수(유인영 분)와의 대면 자리에서도 얼굴과 목소리를 공개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후 타환은 골타에게 자리를 비웠다는 이유로 핀잔을 주는 장면이 공개됐다. 골타는 급하게 달려온 듯 잔뜩 흐트러진 상태에서 “어머니께서 몸이 아프셔서 늦었다”고 변명했다.

또한 골타는 타환의 뒤에서 평소답지 않은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 무언가 비밀이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

기황후 골타 매박상단 수령 가능성에 누리꾼들은 “기황후 골타, 환관뒤 매박상단 수령이라 재밌는데” “기황후 골타, 이유가” “기황후 골타, 진짜 매박상단 수령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