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에버랜드, 창립 51주년 맞아 창덕궁서 재능기부 봉사

최종수정 2014.03.25 08:09 기사입력 2014.03.25 08:09

댓글쓰기

김봉영 사장 등 임직원 100여명 참석…조경업·건설업 노하우 살려 창덕국 시설 조경관리, 시설보수 진행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에버랜드는 오는 31일 창립 51주년을 기념해 25일 오전 창덕궁을 찾아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 자리에는 김봉영 사장, 전태흥 건설사업부장(부사장), 정찬범 인사지원팀장(전무)을 비롯한 임직원 1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삼성에버랜드는 회사의 조경업, 건설업 노하우를 살려 창덕궁 내 시설들의 조경관리와 시설보수를 진행했다.

4월부터 일반에 첫 개방되는 '낙선재(보물 제1764호)' 후면 뜰에서는 나무들의 가지치기와, 물철쭉, 작약, 상사화 등 자생식물을 심는 조경 보완을 실시했다. 낙선재 고유의 소박한 아름다움을 잘 간직한 채 손님들을 맞이할 수 있도록 낡은 창호지를 교체했고 창틀 정화 활동도 펼쳤다.

또 조선시대 과거 시험장으로 사용된 '영화당' 인근에 있던 수유실과 의무실 등 편의시설 개선을 실시해 낡은 시설물을 교체하고 소파 등 집기들을 새롭게 설치했다. 창덕궁 정문 인근에 있는 750년 된 '향나무(천연기념물 제194호)' 앞에 있던 낡은 안내판도 상세한 설명을 담은 안내판으로 새롭게 설치하고, QR코드 등을 삽입해 청소년들이 친숙하게 천연기념물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김봉영 삼성에버랜드 사장은 "회사의 발전에는 고객과 지역사회의 큰 도움이 있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사회와 상생하면서 업의 특성을 살린 재능봉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봉사활동은 지난해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고 삼성에버랜드가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활동이다. 지금까지 총 18회에 걸쳐 창덕궁과 종묘의 조경, 시설물의 보완 활동을 실시해 오고 있다. 삼성에버랜드는 앞으로도 서울 시내 4대 궁궐과 종묘, 지방의 왕릉 등에서 수목의 병충해 예방과 편의시설 보수 활동 등 문화재 보존 활동을 적극 펼쳐 나갈 계획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