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GB금융, 박인규號 공식 출범…"자산운용업 진출"

최종수정 2014.03.23 16:42 기사입력 2014.03.23 16:42

댓글쓰기

▲하춘수 전 DGB금융그룹 회장과 박인규 회장이 21일 열린 회장겸 은행장 퇴임식과 취임식에 참석해 핸드프린팅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춘수 전 DGB금융그룹 회장과 박인규 회장이 21일 열린 회장겸 은행장 퇴임식과 취임식에 참석해 핸드프린팅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DGB금융그룹은 지난 21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제2대 DGB금융그룹 회장 겸 제11대 대구은행장으로 박인규 전 대구은행 부행장을 선임했다고 23일 밝혔다.

박 회장은 경북 경산 출생으로 영남대학교를 졸업하고 1979년 대구은행에 입행해 서울분실장, 서울영업부장 등의 부서장과 전략·공공·영업 부문의 부행장을 역임했다.
이날 박 회장은 그룹의 경영비전을 '미래를 함께하는 베스트 파트너'로 정하고, 고객을 찾아가는 현장경영, 고객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도경영,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미래경영을 경영방침으로 발표했다.

DGB금융은 전국 영업망을 보유한 자산운용·보험·증권 등 자회사 확충과 은행의 동남권 성장전략을 통해 2017년까지 자산 규모 80조원의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박 회장은 올해는 자산운용업에 진출하는 것을 우선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자산운용업은 고객에게 다양한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업종으로, 펀드 등 고객자산 운용에 경쟁력을 갖춘 중형사로 키워 나가겠다"며 "2017년까지 비은행업 비중 25%를 목표로 보험·증권 등에도 진출해 종합금융서비스를 확대하고 그룹의 수익원을 다변화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취임 다음날인 22일에는 대구 근대로에서 '은행장과 함께하는 열정 청춘마당' 행사를 진행해 젊은 직원들과의 공감의 장을 마련했다.

25일에는 지역 대표기업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DGB동행봉사단과 달성공원 급식소에서 '사랑의 무료급식' 봉사활동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DGB금융그룹은 이례적으로 퇴임식과 취임식을 동시에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하춘수 전임 회장과 박 회장이 함께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