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함평군 2014 대한민국 난 명품 대제전 성료

최종수정 2014.03.23 10:35 기사입력 2014.03.23 10:35

댓글쓰기

대상인 국무총리상에 왕종욱씨 "황화소심"

전국 최고 난 축제인 ‘2014 대한민국 난 명품 대제전’이 열린 함평군 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 난 대제전은 한국 춘란 500여 점이 전시돼 애란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노해섭 기자 nogary@

전국 최고 난 축제인 ‘2014 대한민국 난 명품 대제전’이 열린 함평군 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 난 대제전은 한국 춘란 500여 점이 전시돼 애란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노해섭 기자 nogary@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지난 22일부터 이틀간 함평농어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4 대한민국 난 명품 대제전이 성황리에 마쳤다.

‘난향 그윽한 함평으로’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총 521점(화예 400점, 엽예 121점)이 출품됐으며, 전국 각지에서 2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아 난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대상인 국무총리상에는 왕종욱씨의 황화소심이 차지했으며, 농림수산식품부장관상과 환경부장관상인 최우수상에는 조재홍씨의 주금소심과 이동환씨의 중투가 각각 수상했다.
대상(국무총리상)을 차지한 왕종욱씨(경기도 오산시)의  "황화소심" . 노해섭 기자 nogary@

대상(국무총리상)을 차지한 왕종욱씨(경기도 오산시)의 "황화소심" . 노해섭 기자 nogary@


이밖에도 화예 94점, 엽예 56점 등 모두 150점이 산림청장상, 전남도지사상, 함평군수상 등 각종 상을 받았다.

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함평난연합회에서 개최한 춘란 재배방법 교육도 큰 인기를 끌었다.
안병호 함평군수(오른쪽에서 두번째), 김숙희 이낙연 전남도지사 출마자 부인(왼쪽 두번째), 임영주 전라남도 농정국장(맨 오른쪽)이 전남도지사 상을 받은 "중투복색" 난을 관람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안병호 함평군수(오른쪽에서 두번째), 김숙희 이낙연 전남도지사 출마자 부인(왼쪽 두번째), 임영주 전라남도 농정국장(맨 오른쪽)이 전남도지사 상을 받은 "중투복색" 난을 관람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이 밖에도 한국난산업총연합회에서 춘란 경매 및 판매전과 함평 농·특산물 판매장도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광우 산림공원사업소장은 “매년 출품작이 크게 늘어날 만큼 많은 애란인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며 “난 문화의 저변 확대와 난 산업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