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LTE 고객 급증…네트워크 산업 규모 1조4250억↑

최종수정 2014.02.12 12:00 기사입력 2014.02.1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지난해 LTE 서비스 가입자가 전체 가입자의 절반을 넘어서면서 국내 네트워크 산업 규모가 1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2013 대한민국 무선인터넷산업 현황'에 따르면 국내 네트워크 산업은 2012년 9조2984억원에서 2013년 10조7234억원으로 증가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날 한국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MOIBA)와 2013년 하반기에 전국 무선인터넷산업 관련 사업체 를 대상으로 ▲국내 무선인터넷산업 규모 ▲분야별 매출 현황 ▲기업 및 종사자 현황 등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국내 무선인터넷산업 규모는 2013년 109조7598억원(2012년 100조8841억원 대비 8.8% 증가)으로 나타났으며, 향후에도 연 7.1% 가량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며 2016년에는 134조 1985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시스템·단말 분야는 93조3456억원(85.0%), 네트워크 분야는 10조7234억원(9.8%) 규모로 나타났다. 솔루션·플랫폼 분야는 3조2573억원(3.0%), 콘텐츠 분야는 2조4355억원 규모(2.2%)에 달한 것으로 추산됐다.
모바일 앱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무선인터넷 콘텐츠 시장 규모는 2012년 2조2790억원 대비 6.8% 성장한 2조4335억원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앱의 수익모델별로는 다운로드시 과금하는 유료판매가 가장 높은 비중(40.8%)을 보였으나 해외시장의 유료판매 비중(75.9%)보다 낮으며 앱내결제의 비중이 국내외시장에서 증가하고 있다.

게임업체의 경우 광고와 앱내결제를 수익모델로 선호하는 반면 동영상, 음악 등 멀티미디어 업체들은 유료 판매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분야 매출 중 게임이 약 6573억원 규모로 가장 높은 비중(27.0%)를 나타냈으며 멀티미디어(18.0%), e-Book(12.4%), 커뮤니케이션(10.8%), 모바일 상거래(10.3%) 순으로 나타났다.

멀티미디어 분야는 대화면 스마트폰 보급과 네트워크 속도 향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스트리밍 영상 콘텐츠의 매출비중(35.7%)이 가장 높았다.

국내 모바일 업체들은 모바일OS 중에 안드로이드(78.3%), 앱 마켓에서는 구글 플레이(77.9%)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 반면 같은 안드로이드 기반인 국내 앱마켓이 성장할 것으로 예측한 기업은 13.3%에 그쳤다. 이는 구글플레이가 국내 앱마켓과 달리 모든 스마트폰에 선탑재돼 있고 카카오톡과 연동돼 이용자들의 인지도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인터넷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기업은 지난해 대비 22%가 증가한 4015개이며 종사자수도 2012년 26만4000명에서 4.6% 증가한 27만6000명으로 나타났다.

'2013 대한민국 무선인터넷산업 현황'대한 세부 내용은 한국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 홈페이지(www.moiba.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