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설 앞두고 협력사 대금 350억원 조기집행

최종수정 2014.01.26 09:00 기사입력 2014.01.26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LG유플러스는 설을 앞두고 중소협력사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약 350억원의 납품 대금을 연휴 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상대적으로 자금사정이 넉넉하지 못한 중소협력사에 시기적절한 자금지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납품 대금을 일찍 받을 협력사들은 무선중계기 제조업체, 유선 네트워크장비 제조업체, 네트워크 공사업체, IT 개발 및 운영 업체 등 총 480여곳에 이른다.

LG유플러스는 작년 1월부터 모든 중소협력사에 대한 어음 발행을 100% 현금 지급으로 전환하고, 대금지급 기일도 10일 이내로 단축시키는 등 결제 조건을 개선하여 협력 업체들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

또 기업은행과 연계하여 조성한 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해 LG유플러스의 협력업체들이 저금리로 더 많은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돕고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중소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국산화 상생 ▲자금 상생 ▲기술 상생 ▲수평 상생 ▲소통 상생 등 ‘5生 정책’을 작년부터 추진, 국내 IT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