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빈 듀란트, 2인자의 반격

최종수정 2014.01.23 10:05 기사입력 2014.01.23 10:05

댓글쓰기

케빈 듀란트[사진=멀티비츠/Getty Images]

케빈 듀란트[사진=멀티비츠/Getty Images]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미국프로농구(NBA)의 간판, 르브론 제임스(30·마이애미 히트)의 독주는 끝났는가. 케빈 듀란트(26·오클라호마시티 썬더)의 상승세가 무섭다. 벌써부터 생애 첫 MVP 수상이 점쳐질 정도다.

일단 득점왕이 유력하다. 23일 현재 30.9점으로 경기당 평균 득점 선두다. 2위 제임스(26.2점)를 4.7점 앞선다. 득점에서도 그는 1299점으로 1074점의 제임스를 넘어섰다. 슈팅 시도가 많아진 데 따른 오름세다.
팀 공격의 한 축을 맡았던 포인트가드 러셀 웨스트브룩(26)이 지난달 무릎 부상이 재발해 수술대에 올랐다. 그의 이탈 때마다 듀란트는 공수에서의 부담을 이겨내는데 버거워했다.

올 시즌은 다르다. 22일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와 홈경기에서 듀란트는 46점으로 넣으며 105-97 승리를 이끌었다. 개인 통산 12번째로 단일경기 45득점 이상을 기록했다. 40득점 이상을 책임진 경기는 올 시즌에만 5번이다.

그의 선전에 오클라호마시티는 서부 컨퍼런스 2위(32승 10패, 승률 76.2%)를 달린다. 최근 NBA가 ‘서고동저’ 추세인 점을 감안하면 듀란트는 MVP 투표에서 후한 평가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팀 성적과 득점왕만 유지한다면 제임스의 MVP 3연패를 충분히 막을 수 있다.
네 번째 득점왕은 이미 굳어지는 분위기. 역대 NBA에서 4회 이상 득점왕에 오른 선수는 마이클 조던(10회), 윌트 채임벌린(7회), 조지 거빈(4회), 앨런 아이버슨(4회) 4명뿐이다.

듀란트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와 인터뷰에서 “2인자 생활을 그만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MVP 경쟁에서 세 차례나 밀린데다 소속팀도 2012년 준우승에 머물렀다. 그의 앞을 매번 제임스가 막아섰다. 그는 네 차례 MVP를 수상했고 챔피언 반지를 두 개나 꼈다.

<케빈 듀란트>

▶생년월일 1988년 9월29일 ▶출생지 미국 워싱턴 D.C ▶체격 206㎝ 109㎏ ▶출신학교 텍사스대학교 ▶소속팀 오클라호마시티 썬더 ▶포지션 포워드

▶주요 이력
-2008년 NBA 올해의 루키
-2010년~2012년 NBA 득점왕
-2010년~2013년 NBA 올스타 선정
-2010년 FIBA 세계남자농구선수권대회 MVP
-2012년 런던올림픽 농구 남자 금메달
-2012년 NBA 올스타전 MVP

▶시즌 성적(23일 현재)
2007-2008시즌 80경기 경기당 평균 20.3득점 4.4리바운드 2.4어시스트
2008-2009시즌 74경기 경기당 평균 25.3득점 6.5리바운드 2.8어시스트
2009-2010시즌 82경기 경기당 평균 30.1득점 7.6리바운드 2.8어시스트
2010-2011시즌 78경기 경기당 평균 27.7득점 6.8리바운드 2.7어시스트
2011-2012시즌 66경기 경기당 평균 28.0득점 8.0리바운드 3.5어시스트
2012-2013시즌 81경기 경기당 평균 28.1득점 7.9리바운드 4.6어시스트
2013-2014시즌 42경기 경기당 평균 30.9득점 7.8리바운드 5.1어시스트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