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승철 음원 무단 사용 논란…네티즌들 "소속사 침묵 말라"

최종수정 2014.01.14 14:39 기사입력 2014.01.14 14:39

댓글쓰기

이승철 음원 무단 사용 논란…네티즌들 "소속사 침묵 말라"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 장용준 인턴기자]가수 이승철의 음악저작물 무단 사용 논란에 네티즌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코어콘텐츠미디어는 음원 무단 사용 논란에 대해 일주일 째 침묵하고 있는 이승철의 소속사 백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14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통해 기소장을 접수, 대중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승철 소식이 정말 사실인가" "이승철은 왜 침묵하고 있나" "사실이라면 실망이 크다" "음원 사용에 대한 법적 권리는 존중돼야 한다" "같은 음악인으로서 이번 사건 진위가 밝혀지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승철 측은 최근 코어콘텐츠미디어가 자체 제작한 드라마 '에덴의 동쪽' OST인 '듣고 있나요'와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를 무단으로 자신의 리패키지 앨범 '사랑 참 어렵다'에 수록해 논란이 됐다.

이들은 또 지난 2009년 12월부터 2013년 8월까지 3년 8개월 동안의 음원 서비스 금액 1억 원 상당을 유통사 CJ E&M으로부터 단독으로 정산 받아 업계의 유통질서를 무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용준 인턴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