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저녁 7시엔 모든 PC 끈다

최종수정 2014.01.14 06:42 기사입력 2014.01.14 06:42

댓글쓰기

조직문화 혁신 일환…15일부터 'PC오프제' 도입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현대백화점이 유통업계 최초로 퇴근 후 개인용컴퓨터(PC)가 자동으로 꺼지는 'PC 오프(PC-OFF)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15일 본사를 시작으로 전국 13개 점포에서 'PC 오프 시스템'을 시행한다. 이는 퇴근 시간 30분 후인 오후 7시부터 자동으로 컴퓨터 전원을 끄는 것이다.

본사의 경우 오후 7시, 각 점포는 오후 8시30분에 꺼지며 다음날 오전 6시에 켜진다. 적용 대상은 현대백화점 직원 2000여명의 개인 PC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PC 오프 시스템은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근무 여건 조성의 일환으로 정지선 회장의 제안으로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평소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임직원들에게 주문해왔다. 정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도 "임직원들이 더욱 힘내서 좋은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스스로가 작지만 의미 있는 실천을 해나가는 노력을 하자"고 강조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조만간 현대홈쇼핑, 현대그린푸드 등 주요 계열사에도 PC 오프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지난해부터 출산휴가 신청과 동시에 1년 간 자동으로 휴직할 수 있는 '자동 육아 휴직제', 방학 시즌 임직원 자녀와 함께 스키장, 농촌 등의 체험활동을 지원하는 '패밀리 아카데미', 임신 12주 이내 36주 이상 여직원 대상 '유급 2시간 단축근무', 배우자 출산 시 최대 30일까지 유급 휴가를 주는 '아빠의 달' 휴가 제도 등의 복리후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