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채동욱 의혹’ 임모 여인·가사도우미 대질

최종수정 2013.12.18 14:15 기사입력 2013.12.18 13: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곽규택)는 최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군의 어머니 임모(54·여)씨와 임씨 집에서 일했던 가사도우미 이모(61·여)씨를 대질 조사했다고 18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 5월 빌린 돈 6500만원을 갚겠다며 이씨를 불러낸 자리에 지인 등을 대동하고 나가 일부를 갚을 테니 더 이상 독촉하지 말라며 각서 작성을 강요하고, 채군의 아버지가 채 전 총장임을 발설하지 말라며 위협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임씨가 건장한 남성 4~5명을 데리고 나타나 차용증 등을 강제로 빼앗고, 남성들이 욕설과 고성으로 위협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임씨가 채무관계는 인정하면서도 협박 등 나머지 의혹은 이씨와 엇갈리게 진술함에 따라 지난 주말 두 사람을 동시에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검찰은 임씨 지인으로 알려진 박모씨를 체포해 조사한 뒤 풀어주는 등 협박에 가담한 정황이 짙은 두 사람도 조사했다.
검찰은 그러나 임씨와 이씨 사이에 벌어진 일이 채 전 총장 혼외자 의혹의 진위 여부와 연결될 고리는 아직까지 포착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채군의 가족관계등록부 기재내역을 무단조회·불법유출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및 가족관계등록법 위반)를 받고 있는 조오영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행정관과 조이제 서울 서초구청 행정지원국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법원이 기각함에 따라 보강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는 관련 인물들이 말을 맞출 경우 개인정보 불법유출의 배후로 의심되는 제3자의 실체를 규명하기 어렵다 보고, 보강 수사를 토대로 사전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은 두 조씨 외에 필요하면 실제 가족부 조회를 맡은 서초구청 OK민원센터 김모 팀장도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