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스코리아' 이성민 "건달 역할? 딱히 준비한 게 없는데…"

최종수정 2013.12.16 16:13 기사입력 2013.12.16 16:13

댓글쓰기

'미스코리아' 이성민 "건달 역할? 딱히 준비한 게 없는데…"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배우 이성민이 극중 건달 역할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성민은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 제작발표회에서 "캐릭터 변신을 위해 어떤 준비를 했느냐?"는 질문에 "딱히 준비한 건 없다"고 답했다.
이성민은 "감독님이 하시는 말씀 귀담아 들었고, 대본의 방향대로 나가려 노력했다"며 "우리 드라마에 나오는 인물들이 모두 절박한 사람들이다. 벼랑 끝에 있는 인물들이다. 그래서 나도 내 캐릭터가 어떤 벼랑 끝에 있는지 생각을 많이 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유쾌함을 잃지 않으려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성민은 그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의사, 대통령, 왕, 레스토랑 사장 등 화려한 직업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했다. 하지만 이번 '미스코리아'에서는 3류 건달 정선생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시도해 눈길을 끈다.

한편 '미스코리아'는 1997년을 배경으로 위기에 처한 화장품 회사 회사원들이 자신의 고교시절 전교생의 퀸카였던 그녀를 '미스코리아'로 만드는 생계형 밀착 로맨스로 이선균 이연희 이미숙 이성민 송선미 이기우 고성희 등이 출연한다.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
장영준 기자 star1@asiae.co.kr사진=송재원 기자 sun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