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3국감]전병헌 "공중전화 세균도 강북이 강남보다 많아"

최종수정 2013.10.15 12:41 기사입력 2013.10.15 12:41

댓글쓰기

▲전병헌 민주당 의원

▲전병헌 민주당 의원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 공중전화의 위생관리 실태 조사 결과 서울 강남 지역이 강북 지역보다 더 청결하고, 서울이 지방·군부대보다 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박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의원(민주당)은 15일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2008년과 2010년 공중전화 위생검사 결과 세균, 진균, 대장균, 유해장내세균 4가지 항목의 청결도 검사에서 강남보다 강북지역 공중전화기의 세균 분포 및 세균양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2012년 검사는 올해와 통합해 실시할 예정이다.
2008년 강남지역 공중전화 위생검사결과표를 보면 전체 80개 중 대부분 세균이 CFU(단위부피당 세포나 균주가 얼마나 있는지를 나타내는 단위) 100이하로 나타났고, 진균이나 대장균은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 반면 강북지역의 경우 전체 80개 중 세균 CFU 1만~10만 지역이 두 곳 발견됐고, 세균값도 CFU 500 언저리로 나타나 분포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에는 검사지역이 60개로 줄어들었지만 세균 발견 빈도나 수치는 더 악화됐다. 강남의 경우 60개 중 25개에서 세균이 발견됐고, 대장균이 발견된 지역도 2곳이었다. 강북지역은 더 심화됐는데 60개중 37개에서 세균이 나왔고, CFU 1000이상 1만이하 지역도 9곳이었다. 진균과 대장균은 각각 6개, 2개 지역에서 검출됐다.

또 전국에서 실시된 위생검사결과도 서울보다 지방에서 오염도가 높게 나타났으며, 군부대의 경우 사용빈도가 높아 세균이나 진균이 다수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반적인 수치는 비교적 양호한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전 의원은 "시대의 변화에 따라 공중전화 사용도 줄면서 2012년 말 기준 전국 7만6783개가 설치돼 있으며, 연 매출 1만원이하 공중전화 비율이 처음으로 절반을 넘었다(55%)"고 설명했다. 또 장애인을 위한 공중전화 시설도 2010년 3099개에서 올해 7월말 2805개로 줄었다.

또 전 의원은 "공중전화 도태는 어쩔 수 없는 현상이지만, 보편적 역무이자 전국적 통신인프라 중 하나"라면서 "단순히 매년 숫자를 줄여간다던가, 일부 시설을 변경해서 활용하는 수준을 넘어서 진정 국민들에게 새로운 서비스로 다가갈 수 있는 혁신적인 운영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