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사고 싶어도 못사는 기막힌 이야기

최종수정 2012.11.13 08:26 기사입력 2012.11.13 07:00

댓글쓰기

서울 아파트 분양물량 최저치.. "경기침체 탓"

2003년 이후 연간기준 가장 적어.. 올해 들어 6438가구 그쳐

'아파트' 사고 싶어도 못사는 기막힌 이야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서울 아파트 분양 물량이 지난 2003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 불황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13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가 지난 2003년부터 2012년 현재(11월2일 기준)까지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일반분양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올 11월 현재 분양실적은 31개 단지 6438가구에 그쳤다. 최근 10년새 가장 적은 물량을 기록했다.

아파트 공급 물량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03년 2만3177가구 ▲2004년 2만2144가구 ▲2005년 1만3527가구 ▲2006년 6918가구 ▲2007년 1만1150가구 ▲2008년 8129가구 ▲2009년 9405가구 ▲2010년 1만1527가구 ▲2011년 1만1777가구 등으로 집계됐다.

올해 분양물량을 월별로 살펴보면 1월 분양에 나선 곳이 단 한 곳도 없었고 2월에도 546가구 공급에 그쳤다. 봄 성수기인 3월부터 6월까지 약 4개월 동안 4419가구가 분양되면서 올해 공급량의 68%가 집중됐다.
여름 들어서는 물량이 다시 줄기 시작해 7월에는 서울숲 2차 푸르지오 31가구만 공급됐다. 8월 들어서도 573가구가 공급에 그쳤다. 가을 성수기인 9월에는 공급이 없었고 10월에는 747가구가 분양됐다.

분양물량 감소 가장 큰 이유는 부동산 시장의 불황이다. 부동산 시장이 침체인 상황에서 공급을 해도 분양에 성공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 11월 현재 서울 아파트값은 연초와 비교해 4.28% 하락한 상태다. 아파트값 하락폭은 리먼사태가 있었던 2008년(-1.79%) 이후 가장 높다.

이영호 닥터아파트 리서치연구소장은 "취득세와 양도세 감면을 골자로 한 9·10대책에도 불구하고 아파트값이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면서 "오는 26일 대통령 후보 등록마감일을 전후로 올해 분양시장이 어느 정도 정리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