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최대 중심가 뒤덮은 현대·기아차 광고

최종수정 2012.10.28 09:00 기사입력 2012.10.28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베이징의 최대 중심가인 창안졔(長安街)에서 광고를 시작한다.

현대?기아차는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을 대표하는 최고의 대로인 창안졔 버스정류장 90곳에 광고판을 설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창안졔는 텐안먼(天安門)을 중심으로 동서로 관통하는 중국 최고의 대로로 총 길이 43km, 일평균 교통량 60만대, 유동인구 350만 명에 달하는 베이징 최대 중심지역이다.

이번 광고는 중국 자동차 시장 진출 10주년을 맞아 중국의 주요 자동차 메이커로 발돋움한 현대?기아차의 경쟁력을 알리고,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 현대?기아차 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강화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의 대표 기업인 현대?기아차와 삼성이 중국의 중심가에 함께 광고를 시작하게 돼 한-중 수교 20주년을 맞아 한국의 위상을 더욱 높이는 데 공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광고는 톈안먼을 중심으로 동창안졔(東長安街, 북동지역) 총 41개 버스정류장의 상단에 현대자동차 광고가, 시창안졔(西長安街, 서남지역) 총 49개 버스 정류장의 상단에 기아자동차 광고가 실시된다.

현대?기아차는 버스정류장 광고를 통해 브랜드 광고와 함께 에쿠스, 제네시스, K7, 쏘렌토R 등 현대?기아차의 대표적인 플래그십 모델 광고를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신차 출시에 맞춰 신규 모델 광고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한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위상 강화를 위해 전 세계의 수많은 관광객들이 모이는 글로벌 명소인 중국 창안졔에 광고를 시작하게 됐다”며, “이번 광고는 현대?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넘어 국가 브랜드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뉴욕, 홍콩, 런던 등 세계 주요 랜드마크에 광고를 실시해 현대?기아차의 브랜드를 보다 효과적으로 알리고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