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베트남 일정 마치고 中으로

최종수정 2012.10.14 09:53 기사입력 2012.10.14 09:51

댓글쓰기

상하이에서 삼성전자 사장단과 함께 중국 시장·사업전략 점검

지난 13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시 북동쪽 박닌성 옌퐁공단에 위치한 삼성전자 SEV 법인을 방문한 이건희 회장이 베트남 사업장 현황판에 방문 기념 사인을 하고 있다.

지난 13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시 북동쪽 박닌성 옌퐁공단에 위치한 삼성전자 SEV 법인을 방문한 이건희 회장이 베트남 사업장 현황판에 방문 기념 사인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베트남 일정을 마치고 중국으로 향했다. 중국 상하이에서 중국 시장상황과 사업전략을 점검할 계획이다.

삼성그룹은 이건희 회장이 지난 13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시 북동쪽 박닌성 옌퐁공단에 위치한 삼성전자 베트남법인(SEV)를 방문해 베트남 시장 상황과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휴대폰 제조라인을 시찰하며 글로벌 생산전략을 점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회장은 현지 임직원 동호회의 민속 공연도 관람하며 임직원들과 대화의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치열한 글로벌 사업 현장에서 땀 흘리는 현지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지난 13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시 북동쪽 박닌성 옌퐁공단에 위치한 삼성전자 SEV 법인을 방문한 이건희 회장이 현지 임직원 동호회의 민속 공연을 관람한 후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지난 13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시 북동쪽 박닌성 옌퐁공단에 위치한 삼성전자 SEV 법인을 방문한 이건희 회장이 현지 임직원 동호회의 민속 공연을 관람한 후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SEV 법인은 2008년 설립됐으며, 15만평의 부지에 휴대폰과 청소기 등을 생산하는 삼성의 베트남 주력 사업장이다. 현재 약 2만 4천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이 회장은 또 중국으로 이동해 15일 상하이에서 중국 시장 상황, 삼성의 중국사업 현황과 전략을 점검할 예정이다. 삼성은 1992년 중국에 첫 진출한 이래 현재 22개사에서 156개 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중국지역 매출은 2008년 308억불에서 2011년 580억불로 연평균 23%씩 성장했다.
한편 이 회장의 이번 베트남 중국 사업현장 점검에는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삼성전자 이재용 사장, 신종균 사장이 동행했다. 윤부근 사장은 권오현 부회장과 일본 경제인단과 교류회를 가진 뒤 중국으로 떠나 이 회장 일행과 합류해 현지 일정에 나섰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