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푸드빌, 요리사 꿈나무 위한 '셰프스 테이블' 진행

최종수정 2012.07.27 11:17 기사입력 2012.07.27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요리 꿈나무들의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CJ 의 계열사들이 힘을 합쳤다.

27일 글로벌 외식문화 기업 CJ푸드빌은 요리사를 꿈꾸는 청소년들을 위해 실무 교육과 현장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는 재능나눔 캠페인 ‘셰프스 테이블(Chef’s Table)’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셰프스 테이블은 세계적인 셰프와의 만남을 통한 동기부여, 꿈을 구체화하고 재능 개발을 실질적으로 도와주는 전문 교육, 현장감을 익히게 해주는 인턴십, 꿈이 재정적인 문제로 좌절되지 않도록 지원하는 장학금제도로 이어지는 ‘논스톱 요리 꿈나무 후원 프로그램’이다.

이를 위해 종합외식문화기업 CJ푸드빌과 CJ그룹의 사회공헌재단인 CJ도너스캠프, CJ E&M의 요리 전문채널 올’리브가 한 자리에 모였다.

먼저 CJ도너스캠프가 후원하는 지역 공부방 청소년 중 13명을 선정, 다음달 16일까지 컨설턴트·마케터·셰프·메뉴 개발자·푸드 스타일리스트 등 CJ푸드빌 현업에서 활동 중인 전문가 9명이 이들을 대상으로 강의할 예정이다. 1:1 상담을 통해 약 2주간 CJ푸드빌 R&D센터, 뚜레쥬르 베이커리실, 더스테이크하우스 바이 빕스, 백설 요리원 등에서 실무 감각을 익힐 수 있는 인턴십 기회도 제공된다.
또한 이들이 요리사의 꿈을 구체화하는 모습은 요리 전문채널 올’리브에서도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만나볼 수 있다. 지난 5월부터 매달 한 차례 방송되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비엔나의 스타셰프 김소희, 미슐랭 가이드에 4번이나 선정된 일식 요리사 노부유키, 사찰음식의 대가 선재스님 등 세계적인 셰프들을 만나 멘토링을 받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또한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셰프스 테이블’ 홈페이지를 통해 학생들을 후원할 수 있으며 학생들의 요리 관련 대학 학과 진학 시 등록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CJ푸드빌은 종합외식기업의 특성을 살려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요리사를 꿈꾸는 청소년들을 지원해왔으며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CJ 계열사와 함께 학생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입체적인 프로그램을 구성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사람을 키워 나라에 보탬이 되게 한다’는 CJ의 사회공헌 핵심 철학을 이어 요리사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활동을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