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北 도발시 중국도 편들지 않을 것"

최종수정 2012.07.03 16:00 기사입력 2012.07.03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중국도 북한이 추가도발을 할 경우 국제사회에서 더 이상 북한 편을 들기 어렵다는 입장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국민원로회의에서 "앞으로 북한이 어떤 도발을 하더라도 몇 배로 대응할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중국 측에도 이같은 우리 입장을 북한에 전달해달라고 전했다"고 밝혔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제2연평해전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 "제2연평해전 당시는 남북회담과 대북지원이 활발했던 시기였는데, 북한은 우발적으로 도발한 것이 아니라 전략적으로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2008년 경제위기 때는 충격을 받았지만, 성공적으로 위기를 극복했다"면서 "하지만 지금의 (유럽발 경제) 위기는 시간이 좀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는 (이번 기회에) 체질을 강화시키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자칫 다음 세대에 부담을 주는 일을 잘못 시작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승종 국민원로회의 공동의장은 종북세력 논란에 대해 깊은 우려의 뜻을 밝히며 "한·일 정보보호협정도 국방을 위해 필요한 것인 만큼 절차상 실수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추진하는 것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상훈 위원은 "한·일 정보보호협정이 오히려 때늦은 감이 있다"며 "군사적 입장에서도 대단히 중요하고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순 위원은 "유로존 재정위기와 관련해 도움을 주는 독일과 도움을 받아야 하는 이탈리아, 스페인, 그리스 등 재정 적자국들 사이의 원활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한데, 양측의 입장이 달라 위기극복에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