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협유통, 농산물 소비촉진 특가 할인..최대 37%↓

최종수정 2012.07.02 10:35 기사입력 2012.07.02 1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농협 하나로클럽과 하나로마트를 운영하는 ㈜농협유통이 창립 51주년을 맞아 하나로클럽 양재점을 시작으로 대대적인 농산물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농협유통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지원하고, 소비자의 고통도 분담하기 위해 신선농산물의 매출이익률을 한자릿수로 대폭 낮춰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채소, 과일, 쌀 등은 평상시와 비교해 최대 37% 이상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농협유통은 최근 가뭄으로 인해 가격이 급등한 배추, 양파, 감자 등 10여개 농산물을 오는 15일까지 특가에 판매한다. 한포기 3600원이던 배추는 2500원에 판매하고, 햇감자(100g)은 138원에, 양파(1.5kg)은 1980원에 할인가로 공급한다.

또 1만8900원인 하우스거봉(2kg·박스)은 1만4700원에, 9900원이던 토마토(4kg·박스)는 7900원으로 값을 내린다. 이밖에도 참외(2kg·박스) 7700원, 감귤(800g·팩) 6100원 등에 선보인다.
강홍구 농협유통 대표는 “농산물을 많이 판매하는 본연의 역할을 더욱 충실하게 수행하고, 소비자들과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자체 마진폭을 크게 줄여 신선농산물을 판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