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유가]올 들어 최저치..96.13달러

최종수정 2012.05.12 05:02 기사입력 2012.05.12 05: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11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미국 소비지표 개선 소식에도 하락세를 보였다. 중국의 성장세 둔화와 유럽의 재정위기 등으로 수요가 위축될 것이란 우려가 커졌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95센트(1.0%) 내린 배럴당 96.1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올 들어 최저치로, WTI는 이번 주에만 2.4% 떨어졌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29센트(0.3%) 하락한 배럴당 112.44달러 선을 보이고 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미시건대 소비심리평가지수는 4년래 최고치인 77.8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 기록 76.4와 블룸버그통신 전문가들의 예상치 76.0을 웃도는 수치로 2008년 1월 이래 최고치다.

그러나 중국의 4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시장 예상치를 밑돌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중국의 4월 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3% 증가했다. 이는 2009년 5월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로 시장 예측치 12.2%를 훨씬 밑도는 수준이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